몬스타엑스가 '딸'이라 부르며 엄청 아낀다는 걸그룹 멤버 정체 (영상)

인사이트YouTube '모두의 오디션'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우주소녀 다영이 과거 몬스타엑스 멤버들이 철없던 자신을 챙겨줬던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모두의 오디션'에서는 MC로 변신한 가수 나다가 이끄는 웹예능 '소파어웨이'가 공개됐다.


이날 나다는 우주소녀 다영에게 연습생 시절 눈물을 흘린 이유가 무엇이었냐고 물었다.


다영은 "연습생 때 개념 없고 철도 없었다. 언니들이 절 안 때린 게 감사할 정도로 어렸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모두의 오디션'


이어 그는 당시 연습생 대장이었던 리더 엑시에게 소환당해 화장실에서 쓴소리를 들었다고 털어놨다.


결국 다영이 눈물을 흘리자, 몬스타엑스는 우는 다영을 보며 걱정하기 시작했다고.


다영은 "지금 몬스타엑스 선배님들이 저 어렸을 때부터 연습생으로 다 계셨다. 그때 오빠들이 저를 딸이라고 불렀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모두의 오디션'


인사이트Instagram 'dayomi99'


몬스타엑스는 다영에게 "딸 왜 우냐"라며 야채크래커를 건넸고, 다영은 어린 마음에 과자를 보자마자 눈물을 멈췄다는 후문이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은 "몬스타엑스 사랑 듬뿍 받았구나", "새삼 다영이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웹예능 '소파어웨이'는 매주 수요일 오후 6시에 해당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인사이트Instagram 'official_monsta_x'


YouTube '모두의 오디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