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한 유기견 이름 '곰자'로 짓고 가족처럼 잘 챙겨주는 조승우 근황 (영상)

인사이트Instagram 'goseong_adoption'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조승우가 입양한 유기견의 행복한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27일 경남 고성군 보호소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배우 조승우가 안락사 명단에 올랐던 아이를 입양하게 됐다는 소식을 알린 후 정말 많은 분들이 관심을 주셨다"라고 시작하는 글이 올라왔다.


보호소 측은 "요즘 어떻게 지내는지 정말 궁금하고 기다리셨을 거라 생각한다"라며 50번이라고 불리던 유기견은 '곰자'라는 이름을 얻었다고 전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 곰자는 조승우와 산책을 즐기거나 포근한 집에서 인형 놀이를 하는 등 편안한 모습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goseong_adoption'


또 보호소 측은 "보호자님(조승우)이 보내주신 곰자의 깜짝 영상이다"라며 영상 한 편을 공개하기도 했다.


영상에서 조승우는 곰자를 향해 "이게 누구야~ 이게 누구예요?"라고 부르며 따뜻한 손길로 머리를 쓰다듬었다.


이어 조승우는 "집이 너무 작다"라고 안타까워하면서도 간식을 건네며 곰자를 향한 애정을 마구 드러냈다.


조승우는 지난 9월부터 고성군 보호소를 통해 이 강아지에 대한 꾸준한 문의를 보내왔다.


이후 그는 아이가 안락사 명단에 들어가게 됐다는 이야기를 듣자 직접 고성까지 내려가 입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goseong_adopti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