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다가 '남자 이름' 부른 이세영에 화 안내고 꿈꿨냐며 다독여준 일본인 남자친구 (영상)

인사이트YouTube '영평티비 YPTV'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개그우먼 이세영의 일본인 남자친구가 질투가 나는 순간에도 젠틀한 면모를 보여줬다.


지난 26일 이세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다른 남자 이름을 불렀을 때, 일본인 남자친구 반응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에서 잠을 자던 이세영은 남자친구 박일평(한국 이름) 앞에서 의문의 남성의 이름을 불렀다.


이세영이 "민식아"라고 말하자, 라면을 먹던 박일평은 이세영에게 다가가 잠을 자고 있는 게 맞는지 확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영평티비 YPTV'


이후로도 이세영이 "민식아. 김민식. 민식 오빠"라고 중얼거리자 박일평의 표정은 살짝 굳어졌다.


결국 박일평은 이세영에게 다가가 "괜찮아?"라고 말하며 팔을 다독였다. 질투심보다 이세영을 향한 걱정이 더 컸던 것이다.


박일평은 잠에서 깨어난 이세영에게 "꿈꿨냐. 어떤 꿈꿨냐. (네가) 이름을 말했다"라고 물었다.


이어 박일평은 어눌한 발음으로 "민식아. 민식 오빠"라며 이세영이 했던 말을 똑같이 따라해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영평티비 YPTV'


이세영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하자, 박일평은 "근데 자면서 불렀나. 의미가 있는 거 아니냐"라며 살짝 질투하기도 했다.


사실 이 모든 건 이세영이 남자친구 반응을 보기 위해 기획한 몰래카메라였다.


충분히 질투심에 화낼 만한 상황에도 여자친구부터 걱정한 박일평에 누리꾼은 "사랑꾼이 따로 없다"라는 반응을 쏟아냈다.


YouTube '영평티비 YP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