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완견 백팩에 넣고 라이딩한 박은석에 엇갈린 반응···"동물 학대 vs 문제 없다"

인사이트Instagram '_____silverstone_____'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박은석과 소속사 측이 반려동물 파양 의혹에 대해 해명문을 내놨음에도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그런 가운데 박은석이 과거 SNS에 올렸던 사진 한 장이 재조명되면서 이번에는 '태도 논란'이 불거졌다.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은석의 과거 사진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공개된 사진에서 박은석은 애완견 푸들이 담긴 백팩을 메고 열심히 자전거를 타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_____silverstone_____'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박은석은 열심히 라이딩하면서 한손으로 핸드폰을 쥐고 누군가와 전화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당시 그는 '애완라이딩', '가방하나사야하나' 등의 해시태그를 달기도 했다.


이를 접한 일부 누리꾼은 가방 속 푸들이 위험해 보인다며 질타했다. 보통 견주들은 반려견용 배낭을 이용한다는 것이다.


누리꾼은 "지퍼 열려서 강아지 떨어지는 거 아니냐", "자전거 쓰러지거나 급정거하면 정말 위험할 듯"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몇몇은 "박은석 논란되니까 모든 걸 다 트집 잡는 것 같다"라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


한편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은석의 대학 동창이라고 주장한 A씨가 박은석이 동물사랑하는 퍼포먼스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해 파장이 일었다.


이와 함께 오랜 시간 박은석을 지켜본 이들이 그간 키우던 반려동물들이 어디 갔는지 모르겠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논란이 커지자 박은석은 이날 팬카페에 "우리 애들 잘 크고 있다. 너무 염려마시라. 바쁜 스케줄 와중에 이런 논란이 터지고 때마침 이때다 싶어 공격당하는 건 일들이 너무 많다. 나한테까지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게 신기하고도 얼얼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같은날 소속사도 "제기되고 있는 반려동물 관련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거짓 글들과 비방에 대해서는 앞으로 법적으로 조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