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이지혜에 400만원짜리 '명품백' 사주려고 매달 '30만원' 모았다는 남편

인사이트YouTube '밉지않은 관종언니'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가수 이지혜가 세무사 남편에게 명품 가방을 선물 받았다. 


지난 21일 이지혜는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를 통해 '가방이 400만원…? '큰태리'의 에르메스 가든파티 선물하기 대작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이지혜 남편은 아내의 생일에 평소 원하던 명품 가방을 사주고 싶어 미리 돈을 모아뒀다고 밝혔다. 


가방을 품에 안은 이지혜는 "원하던 명품 가방이 그렇게 구하기 어렵다고 하더라. 그런데 딱 제가 (매장에) 들어간 순간 발견했다"라고 말하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밉지않은 관종언니'


이후 그는 남편에게 뽀뽀를 해주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지혜가 선물 받은 명품백은 정가 3,310,000원이었고, 남편은 가방을 일시불로 결제한 것으로 전해져 이목을 끌었다.


이지혜는 "제가 처음 사본다. 가끔 하나는 살 수 있지 않나. 열심히 사니까"라고 말하며 행복함을 만끽했다. 


이어 그의 남편은 "제가 모아서 산 거니까. 한 달에 30만 원 씩 모았다"라고 말하면서 "곧 내 생일이 돌아오고 있다. 기대하겠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밉지않은 관종언니'


앞서 이지혜와 남편은 전날 명품백 구매를 두 차례나 시도한 적이 있었지만 모두 실패했다. 


첫 번째 시도에서는 해당 제품이 품절됐고, 그다음은 명품 매장이 영업을 종료하면서 구매를 하지 못했다. 


이에 굴하지 않은 두 사람은 다음 날 매장을 다시 방문했고, 우여곡절 끝에 남편은 이지혜에게 가방을 선물할 수 있었다. 


둘의 알콩달콩 행복한 모습에 구독자는 "아내가 갖고 싶다고 하니 명품도 모르는데 노력한 모습이 감동이다", "가방 구하기 어려운데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보다", "한 달씩 돈 모으는 거 쉽지 않았을 텐데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ihyesharp'


YouTube '밉지않은 관종언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