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 위기 처한 유기견 구하려 '땅끝 고성'까지 직접 내려가 입양한 조승우

인사이트tvN '비밀의 숲2'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조승우가 유기견을 입양했다는 따뜻한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2일 고성군 보호소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개체카드 관리번호: 50, 안락사 예정이었던 아이에게 가족이 생겼어요'라는 장문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페이지 관리자는 "입소했을 당시부터 순하고 사람을 좋아하던 아이가 보호소에 오래 있었다는 이유로, 또 몇번의 홍보글로도 문의가 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난 18일 안락사 시행 명단에까지 올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런데 다행히 이 아이에게 입양자가 나타났다. 안락사 직전까지 갔던 아이와 함께 살게 된 보호자는 다름 아닌 배우 조승우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goseong_adoption'


관리자는 "아이의 보호자는 배우 조승우 씨다"라며 "(조승우 씨는) 아이를 직접 입양하시러 보호소까지 방문해주시고 또 다른 아이의 이동 봉사까지 도와주셨다"고 전했다.


조승우는 지난 9월부터 고성군 보호소를 통해 이 강아지에 대한 꾸준한 문의를 보내왔다. 그러다 그는 아이가 안락사 명단에 들어가게 됐다는 이야기를 듣자 입양을 결정하게 됐다.


조승우는 인스타그램을 하지 않는 관계로 그의 개인 SNS에서 강아지의 사진은 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관리자는 "조승우 씨 개인 인스타로 아이의 근황을 보진 못하지만 비구협 담당자를 통해 아이의 근황 사진, 영상 등을 간간히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goseong_adoption'


조승우는 지난해 자식처럼 사랑했던 반려견인 삽살개 단풍이를 떠나보내고 힘들어 했다. 


특히 그는 2020년 12월호 더뮤지컬 인터뷰에서 "지난 봄에 15년 동안 키운 강아지를 보내고 펫로스 증후군을 겪기도 했다"고 토로했다.


펫로스 증후군이란 가족처럼 사랑하는 반려동물이 죽은 뒤에 경험하는 상실감과 우울 증상을 말한다.


한 번의 아픔을 겪은 조승우가 또 한 번 인생의 동반자가 될 반려 동물을 입양했다는 소식를 접한 팬들은 "예전부터 팬이었는데 더 팬이 되어 버렸다", "안 좋아할 수가 없는 배우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인사이트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