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르미..살짝 정 떨어졌어" 스펠링 틀린 예비남편 윤승열에 실망한 김영희

인사이트Instagram 'kim_younghe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결혼을 앞둔 김영희가 예비 신랑과의 유쾌한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17일 김영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 다녀왔는데 너무나 티 나게 다 들키게 프러포즈 준비해뒀네"라며 윤승열에게 받은 이벤트 인증 사진 여러 장을 게시했다. 


사진 속에는 윤승열이 예비 신부 김영희를 위해 전구와 장미 등으로 꾸민 프러포즈 현장이 담겨 있다. 


윤승열은 바닥에 깔린 전구부터 풍선까지 로맨틱하게 꾸몄으나, 풍선과 가랜드를 'MAYRR ME'라고 잘못 붙여 웃음을 유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im_younghee'


윤승열의 귀여운(?) 오타에 김영희는 "그래도 고마운데 메이르미는 뭐야? 승열아 영어 공부하자! 영어 쓰지 마. 앞으로 진심이야. 메이르미? 메이르미?"라고 덧붙였다. 


이에 동료 개그우먼 심진화는 "웃기려고 그런 거야"라며 윤승열을 감싸는 댓글을 달았다. 


이를 본 김영희는 "언니 진짜 심각해요 비너스를 베누스라고 읽는 승열이"라고 폭로해 웃음을 더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im_younghee'


또 다른 누리꾼은 "프러포즈 서로 해주는 거 부럽다", "개그우먼 남편답게 재치있다", "이런 이벤트는 평생 못 잊겠다" 등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이후 김영희는 윤승열이 꾸며 놓은 꽃 전구 속에 누워 "나 오늘 여기서 잘게. 메이르미에 정이 좀 떨어졌어"라는 글을 남기며 유쾌하게 마무리했다. 


한편 김영희는 오는 23일 10살 연하의 프로야구 선수 출신 윤승열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인사이트Instagram 'kim_younghe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