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 보호소서 봉사하더니 강아지 직접 입양한 '트와이스' 모모

인사이트Instagram 'twicetagram'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트와이스 모모가 두 번째 반려견으로 유기견을 품에 안았다.


지난 21일 트와이스 공식 SNS에서 모모는 근황이 담긴 소식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모모와 함께 달콤한 시간을 보내는 반려견 부의 모습이 담겼다.


그의 옆에는 새롭게 모모의 가족이 된 전 유기견의 담겨 눈길을 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wicetagram'


이들은 서로 화목한 분위기를 자랑해 보는 이의 입가를 올렸다.


모모는 새로운 가족이 된 반려견을 향해 '도비'라는 이름을 지어줬다고 밝혔다.


그는 "도비는 유기견이어서 많이 걱정했는데 부랑도 너무 잘 지내고 잘 놀고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wicetagram'


이어 앞으로 부와 도비를 예쁘게 키우겠다는 모모는 추운 겨울철 팬의 마음을 훈훈함을 안겼다.


그러면서 모모는 "원스한테도 많이 자랑하겠다"며 팬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모모는 과거 멤버 정연과 함께 유기견 보호소 봉사활동을 다녀오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