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해명하며 '셀럽'이라 했다가 누리꾼에 무시당하자 "셀럽 뜻 아니?"라고 한 안상태 아내

인사이트안상태 아내 SNS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층간 소음으로 주목을 받은 개그맨 안상태의 아내가 재차 아랫집 이웃을 저격했다.


지난 18일 안상태의 아내인 일러스트레이터 조인빈 씨는 인스타그램에 "위에 사는 불쌍한 셀러브리티, 아래 사는 불쌍한 키보드워리어"라는 글을 남겼다.


윗집에 사는 자신들을 셀러브리티로, 층간 소음 갈등을 빚은 아랫집 주민은 키보드워리어로 지칭한 것이다.


그러자 한 누리꾼은 "팔로워 7만 명 정도는 돼야 셀럽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팔로워도 없고 TV에도 안 나오는데 어떻게 셀럽이죠. 왜 부끄러움은 제 몫인가요. 주제 파악이 시급합니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인사이트안상태 아내 SNS


인사이트Instagram 'ahnsangtae_official'


이를 본 조씨는 해당 댓글에 "셀럽 뜻 아니? 너 또 아랫집 악플러구나? 쯧쯧"이라고 답글을 달았다.


앞서 안상태 부부는 층간 소음 가해 논란에 휩싸여 아랫집을 향한 공개 설전을 벌여왔다.


지난 12일 자신을 안상태의 이웃주민이자 28주 차 임산부라고 밝힌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밤낮 구분 없이 물건 던지는 소리, 발망치(쿵쿵대는 발소리), 뛰는 소리가 들린다"고 주장했다.


A씨의 말에 따르면 층간 소음을 항의하러 간 자신의 남편에게 안상태 부부는 "'이렇게 찾아오는 거 불법인 거 아시죠? 찾아오면 고소하겠다', '많이 예민하시네요. 그럼 애를 묶어놓을까요?'"라고 했다.


인사이트안상태 아내 SNS


인사이트층간소음 피해를 주장한 A씨가 직접 캡처해 공개한 사진 / 안상태 아내 SNS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안상태는 안상태는 "아이가 뛴 게 맞으니 죄송스러운 마음이 크다. 아래층이 없는 1층이나 필로티 구조의 집으로 이사하기 위해 알아보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아내 조씨는 "몇십 번을 항의하시면서도 정작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아무 말씀도 안 하시더니 인스타그램 사진까지 캡처해서 공개적으로 악의적인 글을 쓴 걸 보니 속상하다"며 분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조씨는 "이전까지 집 보러 오는 문의가 많았는데, 일이 커지는 바람에 문의도 뚝 끊겼다. 상황만 더 악화되고 있다"며 "더 이상 논란이 되길 바라지 않는다"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