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도 일주일씩 머리 안감는다며 핵털털하게 자폭(?)한 러블리즈 미주

인사이트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러블리즈 미주가 걸그룹의 현실 일상을 시원하게 폭로해 친근감을 샀다.


2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러블리즈 미주가 스페셜 DJ로 함께 했다.


이날 미주는 오프닝부터 변치 않은 입담으로 스튜디오 분위기를 후끈 띄웠다.


미주는 "계속 집에만 있다 보니 혼잣말이 늘었다. 텐션이 높아졌는데 오늘 '컬투쇼'에서 끝장을 볼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남다른 각오를 밝혔던 만큼 그는 청취자의 요청에 온몸을 날려 다리 찢기를 선보이는가 하면 특유의 리액션과 흥을 뿜어냈다.


DJ 김태균은 "'컬투쇼' 고정으로 자리 잡을 것 같다"라고 칭찬을 건넸고, 미주는 "불러만 주신다면 감사하다"라며 신나게 답변했다.


이후 김태균은 오랫동안 머리카락을 감지 않았다는 청취자의 사연에 "아이돌도 머리 안 감기도 하냐"라고 물었다.


미주는 "아 그럼요. 일주일도 안 감는다"라고 털털하게 답변해 폭소를 유발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미주도 일주일 안 감아봤나 보다", "역시 솔직한 게 매력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인사이트SBS '런닝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