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얼굴 상처 나자 '꼬집었냐' 묻더라"···갑자기 '아동학대' 드립 늘어나자 황당해 한 율희

인사이트Instagram 'yul._.he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육아와 근황을 주제로 팬과 소통했다. 


지난 19일 율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팬들에게 질문을 받아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중 한 팬은 "유튜브 영상에 또둥이 얼굴에 갈색 점 같은 거 뭐냐, '랜선이모' 걱정된다"라는 질문을 보냈다. 


해당 팬은 율희가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율희의 집'에 올라온 영상을 보고 질문을 한 것으로 보인다. 딸의 얼굴에 작은 상처가 있었고, 이를 보고 팬이 질문을 보낸 것이다.


인사이트Instagram 'yul._.hee'


율희는 "어떤 분들은 꼬집었냐고 하시는데... 휴 '할많하않'"이라며 한숨을 쉬는 이모티콘을 함께 게재했다. 


이어 그는 "갑자기 자고 일어난 사이에 빨갛게 올라와서 병원 가보니 잘은 모르겠지만 모기나 벌레에 물린 듯 하다고 하시더라, 지금은 없어졌지만 두 달 정도 흉이 남아있었다"라며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최근 '정인이 사건' 등 아동 학대 사건이 연이어 화두에 오르면서 일부 누리꾼들이 해당 상처에 대해 계속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율희는 지난 2018년 FT아일랜드 최민환과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yul._.he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