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깻잎에 "나쁜 엄마 아니냐"는 악플 쏟아지자 '전남편' 최고기가 올린 글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모성애가 너무 없는 거 아니냐"


전 남편 최고기와 '우리 이혼했어요'를 찍고 있는 유깻잎에게 쏟아지고 있는 악플 중 일부다.


이에 전 남편 최고기가 직접 나섰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전 아내를 보호했다.


19일 최고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 'gogichoi'에 "모든 사람이 비난할 때 하는 말보다 지금 글을 올리는 게 더 와닿을 것 같아 글을 올린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gogichoi'


이 글에서 최고기는 3개월간 악플에 시달렸지만, 사실 15년 동안 방송한 거에 비해서는 타격이 없었다고 말했다.


첫 결혼에서 어떤 부분이 실패였는지 '우이혼'을 통해 배웠다면서도 자신이 부족한 사람이라는 사실을 함께 깨달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전 처에 대해서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그는 "분명히 좋은 엄마임은 틀림없는 사람에게 상처가 되지 않게 정중히 부탁드린다"라고 썼다.


악플로 힘들어하는 아내에게 더 이상 상처를 주지 말아 달라는 간곡한 부탁이었다. 누리꾼들도 이 말이 맞다고 반응하면서 "더 이상 상처주지 말자"라고 입을 모았다.


한편 최고기와 유깻잎은 이혼한 부부다. 현재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 중이다.


최고기는 재결합을 하고 싶다는 뜻을 드러냈지만 유깻잎은 이 제안을 거절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