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주민이 만든 눈사람 부쉈다가 '무개념' 비판 쏟아진 유튜버 쏘대장 (눈사람 폭행 영상)

인사이트YouTube '쏘대장'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굳이 남이 만든 눈사람을 부숴야 했나요...?"


아프리카TV BJ 겸 유튜버 쏘대장이 타인이 만든 눈사람을 허락도 없이 부숴 뭇매를 맞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쏘대장의 유튜브 채널에 댓글을 달며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지난 14일 쏘대장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말로 할 때 눈높이 맞춰라"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YouTube '쏘대장'


인사이트YouTube '쏘대장'


영상 속 거리에 있는 눈사람을 본 쏘대장은 "여기 누가 눈사람을 만들었어"라며 셀카를 찍었다. 


그리고는 곧장 전투 자세를 잡고 눈사람에게 다가갔다. 쏘대장은 일말의 고민도 없이 눈사람의 머리에 정권 찌르기를 선보였다. 


쏘대장의 펀치를 맞은 눈사람의 머리통은 그대로 산산조각이 났다. 눈사람은 몸통만 덩그러니 놓인 채 처참한 최후를 맞이했다. 


쏘대장은 회심의 어퍼컷을 선보이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후 쏘대장은 자신이 부순 눈사람의 머리를 다시 만들어주면서 영상을 마무리 지었다.


인사이트YouTube '쏘대장'


영상이 공개된 뒤 누리꾼들은 쏘대장을 비판했다. 의도가 어찌 됐건 남이 만든 눈사람을 허락도 없이 부수는 건 옳지 않다는 반응이다. 


누리꾼들은 "날씨가 따뜻해지면 녹아 없어질 눈사람이었겠지만, 그렇다고 해도 정성 들여 만든 눈사람을 부숴버리는 건 보기 불편하다"라고 입을 모았다.


한 누리꾼은 "영상 말미에 부순 눈사람 머리를 보수하는 작업을 하는 장면이 담기긴 했지만 잘못한 건 분명하다"라고 지적했다. 


영상에는 수많은 지적 댓글이 달린 상황이지만 쏘대장 측은 별다른 반응을 하지 않고 있다. 


한편 최근 각 곳에서 남이 만든 눈사람을 마구 부수는 광경이 포착되고 있다. 재산은 아니지만, 다른 사람의 즐거움과 즐길 권리를 일방적으로 빼앗는 이 행위에 대해 사람들은 "너무 이기적이다"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YouTube '쏘대장'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