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없는 아이가 불쌍하다는 사람들에게 '비혼모' 사유리가 보인 반응 (영상)

인사이트YouTube '사유리TV'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자발적 비혼모 사유리가 아이를 향한 좋지 않은 시선에 관해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15일 사유리 유튜브 채널 '사유리TV'를 통해 근황이 담긴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사유리는 사전에 준비한 누리꾼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중 보는 이의 눈에 띈 질문은 바로 "아빠가 없어서 아이가 불쌍하다는 시선들은 어떻게 생각하세요?"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사유리TV'


대답하기 쉽지 않은 질문에 사유리는 차분히 자기 생각을 털어놓았다.


사유리는 "아들이 불쌍하다, 아니다를 정하는 건 저도, 다른 사람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아들이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나이가 돼서 본인이 스스로 정하는 부분인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사유리는 다른 사람이 봤을 때 행복해 보인다고 해도 정작 본인이 행복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며 행복은 스스로 결정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사유리TV'


이어 사유리는 아들이 20살이 됐을 때 '외롭다', '불쌍한 아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아들을 향한 사랑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사유리의 모습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한편 사유리가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사유리TV'는 현재 약 23만 명의 구독자에게 사랑받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sayuriakon13'


YouTube '사유리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