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천만원'짜리 다이아 결혼반지 자랑한 '빈지노♥' 미초바 (사진)

인사이트Instagram 'stefaniemichova'


[뉴스1] 고승아 기자 = 모델 스테파니 미초바가 연인인 래퍼 빈지노에게 받은 결혼 프러포즈 반지를 자랑했다.


스테파니 미초바는 1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반지와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스테파니 미초바와 빈지노가 얼굴을 맞댄 채 미소 지은 모습이 담겼다. 


스테파니 미초바는 왼손 네 번째 손가락에 낀 다이아몬드 반지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tefaniemichova'


앞서 지난 1일 빈지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스테파니 미초바에게 프러포즈한 사실을 알린 바 있다.


특히 커다란 다이아몬드 반지는 시중에서 7000만원대에 판매되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한편 빈지노와 스테파니 미초바는 지난 2015년 5월부터 연인 사이임을 공식적으로 밝히고 열애를 이어왔다. 


미초바는 빈지노의 1년9개월 군 복무 기간도 기다려 일명 '곰신'(고무신, 군 무 중인 남자친구를 기다리는 연인)으로도 유명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tvN '온앤오프'에 출연해 달달한 일상을 공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tefaniemichov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