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하게 인사해준 연예인"···고급 아파트서 일했던 보안직원이 직접 밝힌 최강창민 인성 (영상)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최강창민의 인성을 알려주는 미담이 전해지면서 누리꾼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랩TV'에는 '동방신기 유노윤호 최강창민 만난 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체육관 관장 박태혁 씨가 인사의 소중함을 알게 된 계기가 있다며 최강창민을 만난 일화를 소개했다.


25살 때 보안 회사에 취직한 박씨는 강남구청 근처에 있는 고급 아파트 보안을 담당하는 일을 맡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랩TV'


보안 일을 계속 하면서 연예인을 자주 만난다며 박씨는 보통 연예인들이 보안팀에게 먼저 인사를 하지 않는다고 말을 꺼냈다.


거꾸로 생각해 보면 자신도 모르는 보안직원에게 인사할 것 같지 않다는 박씨는 어느 날 도보로 걸어오던 최강창민이 자신을 향해 "안녕하세요? 날씨 추우시죠? 몸 건강히 감기 조심하세요"라고 인사를 건넸다고 전했다.


박씨는 "인사말 자체를 가식적으로 할 이유도 없었다"며 "점잖고 예의 바르고 '이 사람은 정말 배운 사람이고 멋있는 사람이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 번 정도는 인사할 수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최강창민은 이후 박씨와 10번 이상 봤는데도 항상 인사를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랩TV'


최강창민은 엘리베이터에서도 "안녕하세요? 힘드시죠?"라고 말을 했다.


박씨는 "인사말이 왜 중요한지 깨달았다. 그냥 '안녕하세요' 하는 거랑 뒤에 멘트를 해서 이 사람과 유대감을 갖는 것은 확실히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씨는 "어떤 일을 하든 간에 인사가 70~80%는 차지하는 것 같다"며 "이 분 때문에 많이 배우고 바쁜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예인에 전혀 관심이 없는데 이 분만큼은 '진짜 멋있는 사람이다'라고 생각해 지금도 응원하고 좋아하는 연예인이다"라며 최강창민을 응원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YouTube '랩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