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티스트가 피해자"···성착취 '알페스' 존중해달라는 누리꾼에 분노한 비와이

인사이트Instagram 'bewhy.meshasoulja'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래퍼 비와이가 최근 화두인 '알페스' 문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13일 비와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알페스' 이용자들의 처벌을 촉구하는 국민청원 게시물을 캡처해 올렸다.


비와이는 "남녀를 막론하고 사람이 사람에게 범죄하면 안되지"라며 '알페스는성범죄다'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의견을 강력히 표출했다.


또 비와이는 '알페스'는 나쁜 게 아니라며 취향 존중 해달라는 내용이 골자인 국민청원도 함께 올려 시선을 모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bewhy.meshasoulja'


비와이는 "나의 회사 아티스트는 성범죄가 취향이라고 말하는 이들의 피해자"라고 말하며 분노했다.


앞서 비와이는 지난 10일에도 '알페스는 성범죄다'라는 해시태그가 달린 손 심바의 글을 리트윗한 바 있다.


해당 글 역시 알페스 처벌을 촉구하는 청원이 담겨 있었다.


이후 비와이는 "관상이 N번방 성범죄자 운영하는 한남과 비슷하다", "알페스는 불편하지만 AI인공지능 이루다 성희롱엔 침묵하네" 등 강도 높은 악플에 시달렸다.


한편 알페스는 실존하는 남자 아이돌을 동성애 소설 주인공으로 등장해 변태스러운 성관계나 강간 행위를 묘사하는 문화를 뜻한다.


인사이트Instagram 'bewhy.meshasoulj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