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굿캐스팅' 출연한 남배우, 별장서 여배우 '강간' 하려다 고소당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다수 드라마·영화에 출연한 40대 남배우가 후배 여배우를 강간하려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1일 스포츠경향은 남배우 A씨가 성추행 및 강간미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3일 경기도 모 지역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여배우 B씨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다.


B씨 지인은 사건 당일 A씨가 "지인들과 함께 술자리를 하자"며 B씨를 경기도 모처의 별장으로 유인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두 사람이 도착한 별장에 다른 지인들은 없었고, B씨는 별장에 도착한 뒤에야 이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한다.


이에 B씨는 자신의 지인을 현장으로 불렀는데, 그 사이에 A씨의 강간 미수 행위가 벌어졌다고 한다.


B씨 관계자에 따르면, A씨는 B씨를 뒤에서 껴안고 성적인 농담을 하는 등 추행을 했다.


한편 A씨는 드라마 '굿캐스팅', 영화 '대장 김창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등에 출연한 바 있는 배우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