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우는 남친 비타민A와 'OOO' 많이 먹으면 '암' 걸릴 확률 높아진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영양제를 찾는 사람들이 부쩍 늘어났다. 


이러한 수요에 맞춰 다양한 영양제들이 시중에 나와 있는데 무엇보다 중요한 건 자신에게 알맞은 영양제를 적정량 복용하는 것이다. 


자칫 허용치를 넘겨 복용할 경우 암이 유발되기도 하는데 흡연자들에게 비타민A와 루테인이 그렇다. 


핀란드에서는 남성 흡연자 약 2만 9,000명을 대상으로 비타민A 영양제를 복용한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으로 나눠 연구를 진행했는데 복용한 그룹의 폐암 발생률이 28%, 사망률이 18% 높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는 비타민A 포함된 베타카로틴이 흡연으로 인해 혈중으로 산화하면서 몸속 세포를 공격해 암 발생 위험을 높이기 때문으로 추정한다. 


반면 담배를 피우면 혈중에 세포를 손상시키는 활성산소가 많이 생기기 때문에 흡연자들은 비흡연자보다 비타민C를 더 많이 섭취해야 한다. 


루테인 또한 적정량 이상 복용할 경우 폐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루테인은 시력을 담당하는 황반의 주요 구성물질로 각종 유해광선으로부터 수정체 및 망막을 보호해 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 연구에 따르면 흡연자가 루테인이 포함된 카로티노이드 성분을 일일 섭취량 이상 복용할 경우 폐암 발병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루테인 영양제 복용은 폐암 유발의 충 위험도가 2배 이상 증가한 사실과 연간이 있다고 전했다. 


때문에 흡연자의 경우 루테인 또는 비타민A를 복용하기 전에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 


복용하게 되더라도 일일권장량 이상의 영양제를 섭취하거나 장기간 복용할 경우에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