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회 주셔서 감사하다"···여친 폭행 논란 딛고 용기내 방송 복귀한 김현중이 전한 말

인사이트Instagram 'hyunjoong860606'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방송에 복귀한 심정을 알려 팬의 이목을 모았다.


5일 김현중은 자신의 SNS에 3년 만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통해 방송에 복귀한 심정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눈이 소복이 쌓인 나무 사진을 올린 김현중은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해 많이 부담됐고, 걱정됐다"며 운을 뗐다.


그는 "그간 느꼈던 감정, 고민과 근황을 이야기 할 수 있어 좋았다"라며 촬영장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차분히 이끌어줬다는 이수근, 서장훈을 향해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yunjoong860606'


김현중은 "15분이라는 짧다면 짧은 시간에 모든 속마음을 표현할 순 없었지만 기회를 주신 많은 분께 감사하다"고 인사를 건넸다.


그러면서 김현중은 방송을 접하고 자신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한 팬을 향해 감사의 뜻을 밝혔다.


그는 "응원, 위로, 당부, 조언해주신 분들께 마음속 깊이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며 "여러분의 말씀을 밑거름이라 생각하고 좀 더 밝고 따뜻하게 지내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yunjoong860606'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마지막으로 김현중은 자신의 방송을 지켜봐 준 '무엇이든 물어보살' 시청자와 스태프에게 다시 한번 감사 인사를 올리며 글을 맺었다.


한편 김현중은 이날 방송에서 6년 동안 자책하며 지냈고 공황장애를 앓았다며 다시 예전의 밝았던 모습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고백했다.


그는 지난 2014년 전 여자친구 폭행 등의 문제로 법정 공방을 시작했으며, 재판이 진행 중이던 2017년 음주운전에 적발됐다.


이후 2020년 11월 김현중은 전 여자친구 폭행 사건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다음은 김현중이 게재한 글 전문>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 하게돼서 많이 부담도 됐고, 걱정도 했지만 그간 느꼈던 감정들이나 고민, 저의 근황도 이야기 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무엇보다 제가 당황하지 않고, 차분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신 두 MC분들께 이 자리를 빌려 감사인사를 전합니다.


그리고 15분이라는 짧다면 짧은 시간에 저의 모든 속마음을 표현하고, 보여드릴 수는 없었지만 이야기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어요.


하고 싶은 이야기들이나 물어보시는 부분에 대해 일일이 설명드릴 수는 없지만 제게 힘내라고 응원해주시고, 위로해 주신 분들... 당부나 조언의 말씀을 주신 분들..


이 모든 분들께도 마음 속 깊이 고마움을 전하고 싶습니다. 여러분들의 말씀이 앞으로 제가 살아가는데 밑거름이라 생각하고, 좀 더 밝고 따뜻하게 지내겠습니다.


오랜만에 방송 출연에도 불구하고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 저를 많이 배려해주신 물어보살 스태프분들께도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