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대상' 수상 소감서 이름 쏙 빠뜨려 '불화설' 휩싸인 '마포구 남매' 하하-송지효 (영상)

인사이트SBS '런닝맨'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송지효와 하하가 돌연 불화설(?)에 휩싸였다.


2020 SBS 연예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하하가 수상 소감에서 송지효를 쏙 빼먹었기 때문.


지난 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하하가 이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런닝맨에서는 지난해 19일 열린 '2020 SBS 연예대상'에서 수상한 출연자들이 다른 멤버들에게 축하를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하하는 이때 "지효에게 미안한 게 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수상 소감에서 런닝맨의 모든 멤버들을 언급했지만 유일하게 송지효만 말하지 않은 것을 해명하기 위해서였다.


그는 "수상 소감을 말하면서 눈앞에 있는 사람들 이름만 부르다 보니까 지효를 빼놓았다"라고 설명했다. 당시 송지효는 시상을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하하는 이어 "그래서 DM으로 '마포구 남매 무슨 일 있었냐'라고 엄청 온다. 조금도 서운하지 않다고 빨리 이야기해라"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하지만 송지효는 "조금 서운해. 마포구 남매 버려"라고 장난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이광수는 "지효 누나도 수상 소감 할 때 '오빠들하고 세찬이, 소민이'만 이야기하더라. 얘기 안 하려다가 이야기 하는 거다. 너무 서운해서 눈물이 핑 돌았다"라고 말했다.


옆에 있던 김종국이 "멤버들은 그냥 딱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꾸짖자 하하는 "형도 보니깐 그냥 멤버들이라고 뭉뚱그려 얘기하더라. 그리고 미우새 쪽 얘기를 더 오래 했다. 내가 시간 쟀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SBS '런닝맨'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Naver TV '런닝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