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전으로 돌아간다면..." 오늘(31일) 그룹 활동 종료에 의미심장 발언 남긴 '구구단' 샐리

인사이트Facebook 'gu9udan'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지난 2016년 데뷔한 그룹 구구단이 오늘(31일) 공식 활동을 종료한다.


지난 30일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데뷔 후 지금까지 열심히 달려오며 많은 사랑을 받아온 구구단이 오는 31일을 끝으로 공식적인 그룹 활동을 종료한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의 발표 후 샐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6년 전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나는 후회하게 놔두지 않을 거야"라는 글을 영어로 남겼다.


해당 게시물에 구구단 멤버 세정은 "그때의 너가 있었기에 지금의 너가 있다고 믿자 우리 정말 잘 버텼다 샐리 고맙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인사이트Instagram 'sally_lxning'


인사이트Facebook 'gu9udan'


나영 역시 "보고 싶은 유샐리"라며 샐리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앞서 구구단은 지난 2018년 세 번째 미니앨범 이후 완전체 활동을 하지 않아 팬들을 당황케 했다.


이후 중국 오디션 프로그램 '창조영2020'에 참여한 샐리는 한 인터뷰에서 "2019년이 얼마 되지 않아 소속사가 집으로 돌아가라고 했다. 언제 돌아오면 되냐고 했지만, 소속사는 다시 돌아올 필요가 없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소속사에서 멤버들에게 집에 가라는 통보를 한 뒤 숙소에 있던 물건을 모조리 가져갔다. 일부 멤버들은 숙소를 나가지 않으려 버텼지만 어찌할 방도가 없어 결국 나가게 됐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중국 국적을 가지고 있는 샐리는 "모두가 돌아갔을 때도 저만 집으로 돌아갈 방법이 없어 계속 버텼다. 집으로 돌아가면 부모님이 제 상황을 알게 되기 때문에 겁이 났다. 부모님은 지금도 그때 상황을 모르고 있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gu9udan'


구구단의 리더 하나는 팬카페에 장문의 손편지를 남겼다.


하나는 "한 해를 마무리하는 귀중한 연말에 갑작스러운 소식 전해드리게 됐다. 정말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이 크다"라며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밝혔다.


그는 "그동안 구구단의 옆에서 단짝 친구처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여러분, 온 마음을 다해 감사하며 단짝이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사랑하고 또 그립다"라고 심경을 털어놨다.


한편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측은 "비록 그룹 활동은 마무리되지만 멤버들의 음악, 연기 등 다양한 개인 활동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구구단 팬카페


인사이트Facebook 'gu9udan'


<다음은 구구단 하나가 팬카페에 올린 글 전문입니다>


Dear. friends.


안녕하세요 구구단 하나입니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귀중한 연말에 갑작스러운 소식 전해드리게 되었네요. 정말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이 커요.


2016년 무더웠던 여름 기억하시나요. 저는 구구단이 첫 무대를 밟고 단짝을 만난 그 날을 아직도 잊을 수 없어요. 평생 기억에 남지 않을까 싶습니다. 구구단 하나로서 멤버들과 활동하며 지나온 날들은 제 인생에 있어 참으로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이 소식이 알려지고 많은 분들께서 그간의 노력과 힘듦에 대해 아낌없는 격려를 주셨어요. 물론 매일을 웃을 수 만은 없었지만 곁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단짝이 있었기에 더 큰 꿈을 꿀 수 있었고 행복했습니다. 그래서 더욱이 어떠한 말로 마음을 담아 인사를 해야할지 고민이 되었고요. 누구보다 불안했을 상황에 힘이 되어주고 싶었는데 미안해요.


단짝들이 보내주는 메세지에 제가 단단하고 좋은 사람이라 좋아하는 것만으로도 매일이 행복하다고 해주었을 때 되려 제가 더 힘이 났어요. 부족하지만 제가 더 단단한 사람이 되고 힘을 낼 수 있는 원동력은 단짝임을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하루는 그동안의 기억들이 한 장 한 장의 사진들처럼 선명하게 느껴지는 날이었어요. 사랑하는 멤버들과 단짝들을 생각하니 한숨이 아닌 웃음이 나는 것에 감사합니다. 코로나로 인해 직접 만나보지 못하는 게 무척 아쉽지만 건강 유의하시고 꼭 다시 만나길 바라요. 그동안 구구단의 옆에서 단짝 친구처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여러분, 온 마음을 다해 감사합니다. 그리고 단짝이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사랑하고 또 그립습니다.


앞으로 주신 사랑에 보답할 수 있게 제가 더 노력할게요. 사랑해요 단짝.


구구단 하나 드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