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기른 반려견 순심이 '무지개다리' 건넜다며 슬픈 소식 전한 이효리

인사이트평강공주보호소 SNS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가수 이효리의 반려견 순심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24일 안성 평강공주보호소는 공식 SNS를 통해 순심이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평강공주보호소는 유기견이었던 순심이가 이효리에게 입양되기 전 머물렀던 보호소다.


보호소 측은 "이효리 님께 오늘 소식이 왔다. 2010년 효리 님의 가족이 되었던 우리 순심이가 어제 별이 되었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과거 이효리 SNS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순심이는 주인 이효리의 품에서 눈을 감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효리는 "순심이를 거둬주시고 저를 만나게 해주신 것 너무나 감사합니다"라며 인사를 전했다.


앞서 2010년 이효리는 안성 평강공주보호소에 봉사를 갔다가 순심이를 입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당시 이효리는 "개와도 인연이 있는 것 같다. 순심이가 눈에 너무 밟혀서 며칠 동안 생각이 많이 났다"라며 순심이를 가족으로 맞이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후 이효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순심이와의 일상을 공개하는 것은 물론 함께 화보 촬영을 하기도 했다.


한편 순심이는 지난 2013년 발매된 이효리의 앨범 수록곡 'Holly Jolly Bus'에 피처링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이효리 팬카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