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컵'에 뜨거운 아메리카노 마실 때마다 미세 플라스틱 2만개도 함께 먹는다

인사이트gettiy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플라스틱 컵의 대체품으로 사용돼온 종이컵이 인간의 신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우리가 종이컵에 따뜻한 아메리카노나 녹차를 부어 마실 때면 2만 개가 넘는 미세 플라스틱이 녹아내려 입으로 들어온다는 것이다.


최근 사이언스다이렉트, 뉴스메디컬 등 해외 다수 매체는 이 같은 내용을 중점적으로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 카라그루프 공과대학에서 환경 공학을 연구하는 수다 고엘 교수 연구진은 이번 실험을 위해 시판되고 있는 일회용 종이컵 5종류를 수집했다. 이 중 4종은 고밀도 폴리 에틸렌 계열의 플라스틱 필름으로 안쪽이 코팅돼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iymagesBank


연구진은 종이컵에 85~90도의 뜨거운 액체를 100ml 붓고 15분간 방치한 뒤 그 모습을 형광 현미경으로 살펴봤다. 그 결과 물속으로 미세 플라스틱이 방출되는 게 확인됐다.


이 미세 플라스틱 수를 계측한 결과, 미크론 사이즈의 미세 플라스틱 입자가 100ml 중 약 2만 5천 개가 포함돼 있었다.


이에 고엘 교수는 "커피나 차를 마시는 15분 간 컵의 플라스틱 층이 퇴화하면서 2만 5천 개의 미크론 크기의 입자가 음료에 방출된다"면서 "즉 종이컵으로 따뜻한 음료를 매일 3잔 마시는 사람은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 플라스틱 입자를 하루 7만 5천 개 먹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그린피스


아울러 필름 열화로 인해 불화물, 염화물, 황산염, 질산염 등의 이온이 음료에 흘러든 것도 확인됐다. 연구진은 실험에서 초순수 물을 사용했기 때문에 이 물질들이 거의 확실히 종이컵에서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엘 교수는 "미세 플라스틱은 팔라듐·크롬·카드뮴 유해한 중금속을 운반하는 매개체로 기능할 가능성이 있다"며 "장기간, 정기적으로 섭취하면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종이컵은 플라스틱과 달리 재활용돼 환경오염을 일으키지 않는다고 여겨지지만, 환경단체는 다르게 보고 있다. 


사실 재활용도 되지 않고 플라스틱 필름이 썩지 않고 계속 남아 환경 파괴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이들은 "종이컵은 플라스틱 용기를 대체하고 있지만, 이 현상을 신중하게 지켜봐야 한다는 걸 의미한다"라고 입을 모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