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것을 인정합니다"...홍진영이 논문 표절 논란에 대해 갑자기 사과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ambahong'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가수 홍진영이 자신의 조선대 석사 논문 표절 논란과 관련해 "조선대학교 측의 표절 잠정 결론을 받아들이고 가슴 깊이 뉘우치겠다. 모든 걸 인정하고 반성하겠다"며 공식 사과했다.


18일 홍진영은 공식사과문을 배포하며 "지금도 밤낮없이 석박사 논문을 준비하고 계신 분들께도 너무 큰 실례를 저질렀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진영은 "표절이라고 인정하는 순간 다시는 무대에 오를 수 없을 것 같아서 너무 무서웠다"며 속마음을 털어왔다. 이어 "'교수님이 문제없다고 했는데', '학위로 강의할 것도 아닌데' 하는 식으로 저 자신을 합리화하기 급급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ambahong'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홍진영은 또 "그동안 제가 가진 것에 비해 과분한 사랑을 받아 왔다"며 "앞으로 조용히 저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의미 있고 좋은 일들을 해가며 제가 받았던 사랑을 갚아 나가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홍진영의 조선대 무역학과 석사학위 논문 '한류를 통한 문화콘텐츠 산업 동향에 관한 연구'는 표절 심의 사이트 '카피킬러' 검사 결과 표절률이 74%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지난달 초 표절이 의심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해당 의혹이 지속하자 홍진영은 지난달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당시 문제없이 통과됐던 부분들이 지금에 와서 단지 몇%라는 수치로 판가름 되니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밖에 없어 답답하고 속상할 뿐"이라는 심경을 전하며 표절 의혹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다만 조선대 대학연구윤리원 산하 연구진실성위원회는 15일 홍진영의 석사 논문을 표절로 잠정 판단했다. 대학원위원회는 홍진영 측에 18일 오후 5시까지 소명 자료를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


한편 과거 홍진영은 지난 2009년과 2013년 조선대학교 대학원에서 무역학 석사 및 박사 학위를 각각 취득했다.


홍진영은 최근 논문 표절 의혹이 불거지면서 MBC TV 예능 프로그램 '안 싸우면 다행이야'에서 하차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