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다음-카카오 합병, 1달 전 ‘만우절 장난 기사’가 현실로

다음커뮤니케이션과 카카오가 26일 전격 합병을 발표한 가운데 지난달 1일 만우절에 이런 현실을 정확히 예측한 한 누리꾼의 장난 기사가 화제다.

만우절 이슈가 됐던 카카오, 다음 인수설 가짜 기사. ⓒitviewpoint.com

다음커뮤니케이션과 카카오가 26일 전격 합병을 발표한 가운데 지난 4월 1일 만우절에 이런 현실을 정확히 예측한 한 누리꾼의 '장난 기사'가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1일 만우절을 기념하기 위해 한 누리꾼이 장난으로 '카카오가 다음을 인수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올렸고, 이 내용이 포털과 주요 커뮤니티를 타고 마치 사실인 것처럼 확산됐다.

당시 장난 기사에는 "카카오 (대표 이석우)가 (주)다음커뮤니케이션을 전격 인수했다. 인수가액은 미공개이나, LINE 등에 비해 글로벌 시장에 대한 공격 포인트가 적었던 카카오가 보다 나은 경쟁력을 위한 전진이라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라는 식으로 기사처럼 꾸미고 있다.
 
'기사'로 떴다는 소식에 수많은 업계 관계자들이 사실로 받아들여 내용이 급속히 퍼져나갔지만, 결과적으로 이 기사는 만우절 해프닝인 것으로 드러났다. 

기사 아래 관련뉴스를 잘 살펴보면 누리꾼의 숨은 의도가 그대로 드러났기 때문. 글에는 "여러분들이 시원하게 낚여주시는 바람에 트래픽이 제한되고 서버를 이전했다"는 넉살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만우절 장난 기사가 5월 26일 다음과 카카오의 전격 합병 발표에 따라 다시금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은 "아무리 장난이었지만, 결과적으로 사실이 되었다", "장난이 장난이 아니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