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이찬원,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 받아 활동 중단한다 (전문)

인사이트TV조선 '뽕숭아학당'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인기 트로트 가수 이찬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가요계에 비상이 걸렸다.


3일 가요계에 따르면 이찬원은 이날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아이돌 스타에 이어 트로트 가수까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파된 셈이라 가요계 관계자들의 근심이 크다.


이찬원은 증상이 없었지만 가요계 주변에서 확진자들이 나타나 동선이 겹칠 수 있다고 판단,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방역 당국은 현재 이찬원의 감염 경로를 파악 중이다.


이찬원의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이찬원 님이 12월 3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이찬원 님은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현재 이찬원 님과 관련된 모든 관계인들은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일부는 이미 검사를 완료하고 자가격리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찬원 외에도 '업텐션' 멤버 비토와 고결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그룹 '에버글로우' 멤버 이런·시현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이동 동선이 겹치는 많은 스타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에 들어간 상황이다.


인사이트Instagram 'mee_woon_sanae'


다음은 뉴에라프로젝트 공식입장 전문.


이찬원 님이 12월 3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이찬원 님은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현재 이찬원 님과 관련된 모든 관계인들은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일부는 이미 검사를 완료하고 자가격리 중에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즉시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충분히 안전한 상황이 확보될 때까지 방역당국의 지침을 따라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입니다.


아티스트 관리에 있어 부족했던 점에 대하여 매니지먼트 담당자로서 송구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