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안내견' 출입 거부한 롯데마트 행태에 "정말 화난다"며 분노 표한 스타 6인

인사이트Instagram 'summer.jeong'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롯데마트의 장애인 안내견 출입 거부 논란에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SNS로 비통한 심경을 전했다.


지난달 30일 정선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아침부터 기사 보고 할 말을 잃었음. 안내견이 조끼도 입고 있는데"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정선아는 "안내견은 일반 애완견이 아니다. 장애인이 동등한 사회의 일원으로 살아갈 수 있게 도와주는 생명줄이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 그는 "이번 일을 통해 장애인, 안내견에 대한 우리 모두의 따뜻한 시선과 존중, 그리고 무엇보다 기업의 교육이 필요하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ummer.jeong'


덧붙여 정선아는 안내견 출입 거부에 대한 기사 캡처 사진을 올리며 분노를 표출했다.


해당 게시물에 가수 조권은 "너무 화가 난다. 정말"이라는 댓글을 달며 공감을 표했다.


이외에 배우 김지우, 이청하, 가수 전효성, 축구선수 김영광 역시 정선아의 입장에 동의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ummer.jeong'


인사이트Instagram 'jennifer_luanari'


한편 지난달 29일 한 누리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롯데마트 직원이 훈련 중인 장애인 보조견 표시를 부착한 안내견 입장을 막았다는 게시글을 남겼다.


해당 게시글은 각종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하며 대중의 공분을 샀다.


결국 다음날인 30일 롯데마트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워커와 동반 고객 응대 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고개 숙여 사과한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kwon_jo'


인사이트Instagram 'superstar_jh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