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에 이어 '먹토'로 73kg→55kg까지 뺀 유튜버 조두팔

인사이트YouTube '조두팔'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73kg에서 55kg까지 감량한 유튜버 조두팔이 자신의 다이어트 방법을 공개했다.


지난 29일 조두팔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조두팔 다이어트 방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조두팔은 "그간 다이어트 관련 질문이 많았는데, 오늘은 제가 73kg에서 55kg까지 뺀 과정을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20년 인생을 살면서 안 해본 다이어트가 없다면서 "제가 하고 있는 다이어트 방법은 좋지 않은 것이라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조두팔'


조두팔은 "저는 먹토(음식을 먹고 토하는 것)도 하고, 안 좋은 다이어트 방법이란 것들은 다 쓰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지방흡입을 통해 73kg에서 57kg정도로 몸무게를 줄였는데, 지방흡입을 하고 운동이나 식단조절을 안 하면 다시 찌기 때문에 1일 1식도 하고 PT도 받았다"고 말했다.


하루에 한 번만 음식을 먹다 보니 많은 양의 음식을 몰아서 먹는 습관이 생겼고, 그 습관은 폭식증으로까지 이어졌다고 한다.


조두팔은 "음식을 먹고 나면 자꾸 후회되서 헬스장에 가서 운동을 정말 많이 했다. 그러면 또 배가 고프니까 음식이 당겼고, 그러다 보니 먹토까지 하게 됐다. 너무 많이 먹었다 싶으면 지금도 먹토를 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조두팔'


그러면서도 그는 시청자들을 향해 "먹토는 정말 안 좋은 거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조두팔은 "73kg였던 시절로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다"며 43kg까지 감량하는 것을 목표로 시술과 식단 등을 활용한 다이어트를 계속 진행 중이다. 


조두팔의 팬들은 그가 혹시나 다이어트로 인해 건강을 해칠까 봐 염려하고 있다. 이들은 "키가 커서 55kg인 지금도 너무 예쁘다"며 "건강부터 꼭 챙겼으면 좋겠다"는 댓글들을 남겼다.


YouTube '조두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