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겐 합류-쿼드 승격"···DRX 2021 로스터 '표식' 빼고 싹 바꿨다

인사이트Twitter 'DRX'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DRX가 '킹겐' 황성훈과 '디스트로이' 윤정민을 영입하고 유망주들을 대거 승격시켰다. 


28일 DRX는 공식 방송을 통해 2021시즌 로스터를 공개했다. 도란, 쵸비, 데프트, 케리아가 떠난 자리에 새로운 선수들이 채웠다. 


DRX는 주전 정글러 '표식' 홍창현을 필두로 톱라이너 '킹겐' 황성훈, '디스트로이' 윤정민, 미드라이너 '솔카' 송수형, '바오' 정현우와 '레베카' 손민우를 하단 듀오로 로스터를 꾸렸다.


킹겐은 KT롤스터 아카데미를 거쳐 1군으로 올라와 뛰어난 피지컬을 보여주며 기대를 모았던 선수다. 2021시즌을 앞두고 DRX에 합류하며 다시 LCK로 돌아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DRX'


디스트로이는 2020챌린저스 코리아 스프링 스플릿 스피어 게이밍의 주전 톱 라이너로 공격적인 챔피언으로 준수한 실력을 보여준 바 있다. 


중단과 하단을 맡은 선수들은 DRX 아카데미 출신 유망주들로 채워졌다. 


솔카는 2020시즌 '쿼드'라는 닉네임으로 DRX에 합류했다. 그는 스프링 스플릿 한 경기를 선발로 출전해 카시오페아 장인다운 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한편 DRX는 지난 17일 표식을 제외한 주전 선수 도란, 쵸비, 데프트, 케리아를 떠나보낸 바 있다. 이어 젊은 선수들로 로스터를 꾸린 DRX가 이번 어떤 활약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