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밍이 영화의 미래"라며 극장 다 망한거 사실상 인정한 '어벤져스4' 감독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전 세계를 뒤흔든 인기 마블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의 루소 형제 감독이 미래 영화 산업의 변화에 대해 언급했다.


26일(현지 시간) 조 루소 감독은 코믹북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세계는 혼란스럽고 번개 같은 속도로 변화고 있으며, 코로나 팬데믹이 그러한 변화를 가속화하고 있다"며 영화 시장 역시 빠르게 변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 루소 감독은 이어 "디지털 배급이 유리한 지역, 국제 지역에 도달하는 것이 매우 특이하다"라며 스트리밍 서비스의 가치를 높게 평가했다.


그는 "비용상의 이점도 있는데, 사람들은 한 달에 10편의 영화를 한 편의 영화 비용으로 계정을 공유할 수 있다"며 "이젠 모든 사람이 (비싼) 극장에 가는 사치를 감당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조 루소 감독은 "'원더우먼 1984'는 영화가 미래에 어떤 모습일지 표본에 지나지 않는다"라며 "경제적이든, 건강 문제든, 어떤 것이든 관객은 집에서 영화를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글로벌 영화 제작 업체 워너브러더스는 '원더우먼 1984'를 극장은 물론, 스트리밍 서비스 HBO맥스에서 같이 선보이기로 결정했다.


대형 영화 제작 업체임에도 코로나 팬데믹으로 전 세계가 휘청이고 있는 상황이라 극장 수익만으로 제작비과 마케팅비를 감당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조 루소 감독의 말대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퍼지기 시작한 뒤 영화관은 주춤했으나, 넷플릭스 등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는 더욱 승승장구하고 있다.


이에 영화 전문가를 포함한 많은 이들은 조 루소 감독의 말에 큰 공감을 표하며, 극장 업계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한편, 한국은 HBO맥스가 서비스되지 않는 나라여서 '원더우먼 1984'는 극장에서 개봉된다. 국내에서는 12월 23일 만날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