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이제훈 '꺼져줄래' 대사에 충격받았다"

via 영화 '건축학개론' 스틸컷

 

배우 수지가 영화 '건축학개론'의 명장면과 관련한 에피소드를 밝혔다.

 

지난 23일 수지와 이용주 감독은 파주 명필름아트센터에서 열린 '명필름 전작전 : 스무살의 기억'에 참석해 관객과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수지는 "영화 '건축학개론'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는 승민(이제훈)이 서연(수지)에게 '꺼져줄래?'라고 했던 부분이다"고 언급했다.

 

수지는 "그 장면을 찍을 때 어떤 식으로 해야겠다는 생각이 안들었다"며 "서연 역에 자연스럽게 몰입이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제훈 오빠에게 그런 말을 들을 줄은 몰랐다"며 "'꺼져줄래'라는 말을 들었을 때 실제로 충격을 받았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수지의 영화 데뷔작인 '건축학개론'은 지난 2012년 개봉해 411만 645명의 관객을 동원했으며 수지는 이 영화로 '국민 첫사랑'으로 떠오르는 등 화제를 모았다. 

 

조은미 기자 eunm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