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윈스턴, 아시아 팬들을 위한 온라인 자선 연주회 개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소니 뮤직 코리아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따뜻하고 감미로운 선율로 국내에서도 유명한 조지 윈스턴이 오는 29일 오후 2시 유튜브를 통해 아시아 팬들을 위한 온라인 자선 연주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제 난민구호기구인 '레퓨지 인터내셔널(Refugees International)'을 위한 자선행사의 일환인 이번 연주회는 약 80분 간의 공연 실황과 30분의 질의응답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공연이 진행되는 동안 방송 채팅창에는 레퓨지 인터내셔널을 위한 기부 링크가 게시된다.


조지 윈스턴은 난민에 대한 보다 많은 관심과 참여를 독려하고자 본 행사를 무료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소니 뮤직 코리아


조지 윈스턴은 스스로를 '자연주의 피아니스트'라 말하며 대중에게 평온과 휴식을 선사해왔다.


그는 갑상선암, 피부암, 골수이형성증후군과 같은 병마와 싸우면서도 왕성한 활동을 이어와 팬들 사이에서는 희망의 상징이 되기도 했다.


앨범 수익금을 9.11 테러 피해자, 태풍 카트리나 피해자, 암 연구단체에 기부하거나, 사회적 약자들과 환우들을 위한 자선 연주회를 개최하는 등의 선행을 이어가며 '치유의 음악가'라는 찬탄을 받아왔다.


1998년 방한 당시에는 IMF 사태로 위기를 겪는 한국을 위해 출연료 전액을 '실직자를 위한 기금'으로 기부해 한국 팬들의 큰 사랑과 감사를 받기도 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소니 뮤직 코리아


이번 온라인 연주회 역시 세계 각국의 난민들을 지원하기 위한 자선 활동으로 알려지며 전 세계 팬들의 따스한 관심을 이끌어냈다.


약 40년 간 1,500만 장 이상의 앨범 판매고를 올린 조지 윈스턴은 지난 해까지도 매 년 100회 이상의 공연을 소화해내며 전 세계 재즈, 클래식 팬들에게 치유를 선사해왔다.


지난해 발매한 앨범 '레스트리스 윈드(Restless Wind)'는 국내 음원 서비스와 CD로도 발매되어 한국 팬들에게도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치유의 음악가' 조지 윈스턴의 온라인 연주회는 오는 29일 오후 2시, 조지 윈스턴의 공식 유튜브 채널 또는 공연실황 페이지에서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연주회가 상영되는 동안 채널 내에는 기부 링크가 게시되며, 기부금은 레퓨지 인터내셔널의 후원금으로 전달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