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다룬 MBC 뉴스에 자기들 모습 나오자 '분노'한 비글부부 (영상)

인사이트Instagram 'hajunmom_daily'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31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거느린 인기 키즈 크리에이터 비글부부 측이 MBC 측에 불만을 표했다.


25일 비글부부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동학대' 관련 뉴스를 보도한 MBC가 자료화면으로 본인들 영상을 이용했다고 밝히며 공식적으로 사과해줄 것을 요구했다.


비글부부 측은 "오늘(25일) 저녁 MBC에서 아동학대를 주제로 한 뉴스 보도가 나왔다. 자극적인 보도를 위해 아동학대와 전혀 상관없는 저희 영상을 쓴 것이 매우 안타까웠다"라고 전했다.


이어 비글부부 측은 "보도에서는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가도 다시 촬영하기 위해 아이를 끌고 왔다고 했는데 아이가 도망가는 게 아니라 카메라를 만지려는 아이를 만지지 못하게 했던 것이고, 아이는 다시 돌아와서도 영상이 끝날 때까지 방긋 웃으며 저희와 장난친다"라며 "부부가 많은 사람들과 함께 일상에 대한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던 저희들의 에피소드를 아동학대로 끼워 맞추기 위해 악의적으로 편집해 보도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안타깝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비글부부 측은 "공영방송으로서 조금 더 정확한 팩트 첵크 후에 자료 영상을 사용했으면 좋았을 텐데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영상을 사용했음에 실망스럽다"라고 토로하며 "빠른 시간 내에 저희 영상이 삭제되고 정정보도되기를 정중히 요청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매운 김치 먹방 울 때까지 몰카? 선 넘는 아동 유튜브'라는 제목으로 아동학대 관련 뉴스가 보도됐다.


MBC 측은 비글부부의 영상을 자료화면으로 내보내며 "자기결정권이 없는 아이들을 동원해 상업적으로 활용하는 정서적 학대나, 신체적 학대에 해당하는 영상"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아동 유튜브 영상을 분석한 결과 학대성 영상을 다수 발견했다"라고 밝히며 비글부부에 대한 오해를 불러일으켰다.


인사이트Instagram 'hajunmom_daily'


인사이트Instagram 'hajunn_papa'


악의적으로 편집된 거짓 뉴스 때문에 비글부부 측이 상처를 받았다고 호소하고 있어 비글부부의 팬들 역시 분노하고 있다.


한편, 1991년생 동갑내기 하준맘, 하준파파 부부는 유쾌한 육아 영상, 부부일상을 SNS·유튜브 '비글부부'에 올리며 인기를 끌었다.


두 사람은 JTBC '랜선 라이프'에도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비글부부 Bgeul Bubu'


YouTube 'MBC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