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2단계 격상되자 다시 '전업 먹방 유튜버'로 전직한 타락헬창 근황

인사이트YouTube '핏블리 FITVELY'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9월 3일 이후로 사발면을 또 먹게 됐습니다"


지난 9월 내려진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로 헬스장 영업이 중지된 뒤 타락의 길로 들어섰던 핏블리.


당시 그가 "원래 라면을 잘 안 먹지만 힘들 때는 먹는다"며 올린 라면 먹방 영상은 조회수 27만을 넘기며 큰 화제를 모았고, 한동안 먹방 유튜버로 활동했다.


그로부터 3개월 후, 핏블리는 또다시 전업 먹방러가 됐다.


최근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로 격상되며 헬스장의 영업 시간이 오후 9시까지로 단축됐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핏블리 FITVELY'


지난 24일 핏블리는 불 꺼진 헬스장 안에서 컵라면 먹방을 진행했다.


핏블리는 "슬플 때마다 먹게 되는 라면을 9월 3일 이후로 또 먹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시간이 밤 9시 30분, 원래 피크타임인데 영업시간 단축으로 불을 다 끈 상태"라고 설명하며 허탈한 웃음을 보였다.


핏블리는 "저는 지점을 4개 하다 보니까 피크타임에 영업을 하지 못하는 게 타격이 크다"며 "헬스장을 하지 말았어야 했던 건지 모르겠다"며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인사이트YouTube '핏블리 FITVELY'


그는 "그래도 저는 유튜브를 해서 버티는데 다른 자영업자분들은 진짜 힘드실 거다"라면서 "제가 이 정도인데 다른 분들은 어떨지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올해 핏블리 액땜 제대로 하는 해인가 보다", "이 시기가 지나면 분명 좋은 날이 올 거다", "보는 내가 다 속상하다"며 그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YouTube '핏블리 FITVEL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