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만 "박진영, SM 오디션 본다면 지금이라도 받을 용의 있다"

인사이트V LIVE 'Beyond LIV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이수만이 JYP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 박진영을 언급했다.


지금이라도 오디션을 본다면 SM엔터테인먼트에 뽑을 의향이 있다며 말이다.


23일 SM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가수 보아의 리얼리티 'Nobody Talks To BoA' 티저 영상에는 보아가 이수만과 대화 나누는 장면이 일부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디스코'에 대한 이야기가 나와 화제가 박진영으로 자연스럽게 흘러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 LIVE 'Beyond LIVE'


그러자 이수만은 황급히 "자, 됐습니다"라고 이야기를 마무리하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수만은 박진영과 비교해 "프로듀서는 내가 비슷하다고 자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보아는 "쌤이 (박진영 대표보다) 못한 게 뭐냐"면서 다독여줬다.


이수만은 "걔가 춤은 잘 추잖아"라며 "맨날 나가서 얘기하더라. 내가 자기를 안 뽑았다고. 내가 안 뽑은 게 아니라 자기가 안 왔다. (오디션에) 한번 왔다 가는 사람이 어디 있냐"라고 하소연했다.


마치 자신이 박진영을 버린 것처럼 이야기가 와전됐지만, 사실은 박진영이 SM엔터테인먼트를 거절(?)했다는 것.


인사이트


인사이트V LIVE 'Beyond LIVE'


이수만은 박진영을 향해 "아직도 오디션을 보겠다면 저는 받을 용의가 있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앞서 박진영은 tvN '인생술집' 등에 출연해 SM엔터테인먼트 오디션에서 떨어졌다는 일화를 고백한 바 있다.


박진영은 당시 이수만이 탈락한 자신을 불러 세우더니 "'날 떠나지 마'라는 곡을 팔지 않겠냐고 물었다"고 말해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