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탑, 친분 없는 스윙스 얼굴에 '낙서'한 사진 인스타에 올렸다

인사이트(좌) Instagram 'choi_seung_hyun_tttop', (우) Instagram 'itsjustswings'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탑 씨한테 뭐라 하지 말아요"


래퍼 스윙스가 탑의 '얼굴 낙서 사건'에 대한 쿨한 반응을 보였다.


23일 오전 스윙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낙서 사진을 다시 공유하며 글을 남겼다.


스윙스는 "이 사진 탑 씨가 1년 전인가 올렸던데 당시에도 그닥 기분 안 나빴고 개인적으로 탑 씨 좋아하는데 정 가서"라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choi_seung_hyun_tttop'


인사이트Instagram 'itsjustswings'


이어 "이게 다시 회자되면서 뭔가 그 친구분에게 여론이 안 좋게 갈까 봐 걱정되는데. 솔직히 그때 그냥 내가 탑 씨 인스타 올라가서 짱 된 기분이라 기분 XX 좋았음"이라며 '쿨내'를 풍겼다.


그는 "탑 씨한테 뭐라 하지 마요. 당시에 특히나 난 밈 킹이었는데 LET THE BOY HAVE SOME FUN"이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스윙스의 얼굴에 낙서한 사진을 공유했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탑과 스윙스는 전혀 친분이 없다며 '선 넘은' 장난이 아니냐 지적했었다.


인사이트Instagram 'itsjustswings'


특히 해당 사진은 스윙스가 전 여자친구인 임보라와 결별 전 함께 찍은 셀카로 탑은 스윙스의 얼굴만 크롭해 사진에 낙서를 했기 때문이다.


해당 사진이 재조명되자 스윙스는 얼굴에 낙서를 당했지만 '남자들의 장난'이라 쿨하게 웃어넘기는 '상남자' 면모를 보였다.


한편 스윙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net '쇼미더머니9'에 출연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