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김태리 나오는 국내 첫 우주 SF 영화 '승리호', 넷플릭스서 공개된다

인사이트영화 '승리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국내 첫 우주 SF 영화 '승리호'가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에 개봉을 계속 연기하다 결국 극장 개봉을 포기했다.


20일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 측은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등 말이 필요 없는 배우들이 출연하는 SF 영화 '승리호'를 자사 채널에서 단독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 영화의 상상력과 기술력이 총집합된 한국형 우주 SF 블록버스터 '승리호'는 전 세계 190여 개국에 넷플릭스 영화로 풀릴 예정이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돈 되는 일이라면 뭐든 하는 조종사 태호(송중기 분)와 과거 우주 해적단을 이끌었던 리더 장선장(김태리 분), 갱단 두목 출신의 기관사 타이거 박(진선규 분), 잔소리꾼이지만 남다른 매력의 작살잡이 로봇 업동이(유해진 분)는 온 우주의 관심이 쏠린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팔아 큰돈을 벌어보겠다는 원대한 계획을 세우게 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승리호'


'승리호'의 기획, 투자, 배급을 맡은 '메리크리스마스'의 유정훈 대표는 "현재 전 세계에서 대규모 유행인 코로나 19의 상황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콘텐츠 유통에 대한 기존 환경 및 디지털 사이의 경계가 점차 허물어지고 있다는 점, 그리고 후속적인 슈퍼 IP 확장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시장의 높은 성공 가능성에 대한 기반 조성을 위해 더 이상 개봉을 연기할 수만은 없다는 판단하에 국내 관객은 물론 전 세계 관객들에게 가장 성공적으로 '승리호'를 선보일 수 있는 방법으로 넷플릭스를 선택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넷플릭스 측은 "넷플릭스와 한국 창작 커뮤니티의 협력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 세계적으로 한국 영화에 관한 관심이 증가하는 현상을 고무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다양한 포맷 그리고 장르의 한국 콘텐츠가 전 세계의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승리호' 역시 뜨거운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승리호'는 '늑대소년',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로 자신만의 새로운 세계를 보여줬던 조성희 감독이 연출했다.


러닝 타임은 136분이며, 국내에서 12세 관람가 등급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승리호'


Naver TV '네이버 영화 예고편 저장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