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혁명' 232 작가와 술 먹다가 발에 맞아 '갈비뼈' 금갔다 고백한 박태준 (영상)

인사이트YouTube '박태준'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웹툰 작가 박태준이 '연애혁명' 232 작가에게 갈비뼈를 맞아 금이 갔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박태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명품 별로 안좋아해요. 사무실 공개 2화 : 개인 작업실 l 박태준 ep.2"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개인 작업실을 소개하던 박태준은 바닥에 놓여있던 와인병을 보고 "최근에 먹었다"고 말했다.


그는 웹툰 연애혁명 작가인 232 작가를 비롯해 4명과 술자리를 가졌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박태준'


이어 박태준은 "그날 232가 실려 갔다. 술 먹고 기절을 했다"며 "앞으로 죽을 때까지 232랑 술을 안 먹기로 다짐했다"고 전했다.


그 이유에 대해 박태준은 당시 232 작가가 실려 가는 중에 발로 차는 바람에 갈비뼈에 금이 갔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32는 내 갈비뼈에 금이 간지 모른다. 창피해서 말을 안 했다. 영상을 보게 된다면 사과를 했으면 좋겠다. 일어날 때마다 되게 아프다"며 통증을 겪고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다행히 232는 영상을 확인했는지 곧바로 박태준에게 사과했다.


인사이트박태준 페이스북


인사이트웹툰 '인생존망'


박태준은 해당 영상을 올린 후인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232의 사과 내용이 담긴 화면을 캡처해 게재했다.


232는 "죄송합니다. 복종의 의미로 정수리를 보이겠습니다"라며 "마감 어제 해서 머리가 떡졌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무릎을 꿇은 사진을 보냈다.


해당 자세는 박태준의 웹툰 '인생존망'에서 상대방에게 복종하는 의미인 한쪽 무릎을 꿇은 채 정수리를 보이는 포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232 사과도 인싸방식으로하네", "풍성하네", "얼마나 세게 찬 거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paktaejun'


인사이트232 작가 / 웹툰가이드


YouTube '박태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