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랑 똑닮은 신인 걸그룹 등장에 '리얼 깜놀'한 이주연

인사이트KBS2 '뮤직뱅크'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인기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이주연이 자신과 닮은 신인 걸그룹 멤버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최근 이주연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스테이씨'(STAYC) 윤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주연은 지인이 보내준 사진이라고 설명하며 "어머나, 나인 줄 (알았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나보다 더 예뻐"라며 후배 가수 윤의 미모를 칭찬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upppal'


사실 '스테이씨' 윤은 데뷔 직후부터 이주연 닮은꼴로 SNS에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실제로 '디바'(Diva) 활동 당시 뱅 헤어를 했던 이주연과 '스테이시' 윤의 모습은 쌍둥이처럼 흡사하다.


이에 두 사람의 팬들마저 "진짜 자매라고 해도 믿겠다", "진짜 똑같이 생겼다", "두 사람 다 너무 내 취향" 등의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스테이씨'는 지난 12일 데뷔한 6인조 걸그룹이다. 데뷔 7일 만에 초동 앨범 판매량을 1만 장 돌파하는 등 주목받는 신인으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이주연은 최근 SBS '하이에나'에 하찬호의 내연녀로 출연하며 명품 조연 연기를 펼쳐 팬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스테이씨 트위터


인사이트이주연 /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