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 제목' 길게 만드는 이유 있냐는 질문에 "관심 받고 싶다" 솔직(?)하게 답한 잔나비

인사이트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잔나비가 지난 2014년 발매한 곡 중 하나의 제목 길이를 길게 한 이유가 관심을 받고 싶어서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서 DJ 정은지는 잔나비에게 지난 2014년 발매한 곡 '사랑하긴 했었나요 스쳐가는 인연이었나요 짧지않은 우리 함께했던 시간들이 자꾸 내 마음을 가둬두네'의 제목 길이가 긴 이유를 물었다.


잔나비는 "'사랑하긴 했었나요 스쳐가는 인연이었나요 짧지않은 우리 함께했던 시간들이 자꾸 내 마음을 가둬두네'는 제목을 길게 지은 이유는 관심을 받고 싶어서다"라며 "그 이후 노래의 제목이 긴 이유는 나름의 이유가 있는데, 이 노래는 관심 받고 싶어서 길게 지었다"라고 했다.


인사이트멜론


인사이트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


이어 "그때 매니저 형이 심의를 넣으러 갔는데 노래 제목을 넣을 칸이 모자라다고 하더라. 그래서 혼났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한 청취자는 '사랑하긴 했었나요 스쳐가는 인연이었나요 짧지않은 우리 함께했던 시간들이 자꾸 내 마음을 가둬두네'를 팬들끼리 '사스가'로 줄여부른다고 했다.


한편 잔나비는 지난 6일 새 앨범 '잔나비 소곡집 1'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가을밤에 든 생각'으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인사이트페포니 뮤직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