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절률 74%"···석사 논문 표절 의혹 휩싸인 홍진영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가수 홍진영이 조선대 석사 논문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소속사 IMH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사실이 아니라고 전면 부인했다.


5일 홍진영 소속사 측은 해당 의혹과 관련한 공식 입장을 내고 "논문에서 인용 내용과 참고 문헌 외에 연구적인 내용에서는 전혀 표절하지 않았음을 홍진영 본인에게 확인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sambahong'


앞서 홍진영은 지난 2009년 4월 조선대 무역학과 석사 논문 '한류를 통한 문화 콘텐츠 산업 동향에 관한 연구'를 제출해 학위를 취득했다.


그러나 표절 심의 사이트에서 높은 표절률이 나오면서 조선대학교 석사 논문이 표절일 수 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그의 조선대 무역학과 석사 논문 '한류를 통한 문화 콘텐츠 산업 동향에 관한 연구'는 표절 심의 사이트 검사 결과 표절률 74%를 기록했다.


사이트에 따르면 그의 논문은 전체 문장 556개 중 6개 어절이 일치하는 동일 문장이 124개였고, 표절로 의심되는 문장은 365개였다.


인사이트Instagram 'sambahong'


소속사 측은 "홍진영이 석사 논문 심사를 받았던 때는 2009년의 일로, 당시 논문 심사에서는 인용 내용과 참고 문헌 등 주석을 많이 다는 추세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많은 인용이 있어야 논문 심사 통과를 할 수 있었던 시기였다"며 홍진영 석사 학위 논문 심사를 맡았던 교수의 의견을 전달했다.


교수는 "해당 시스템은 2015년부터 대학에서 의무적으로 사용했으며 50%가 넘는 표절을 걸러내기 위해 시작된 제도"라며 "시스템이 없었던 2009년 심사된 논문 검사 시 표절률이 높게 나올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