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 연장 안 할 것처럼 인터뷰하며 내년 봄 '해체' 시사한 아이즈원 관계자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Mnet의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48'로 데뷔하게 된 12인조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즈원.


데뷔 당시 이들은 2년 6개월간 활동하겠다는 계약 기간에 사인했다.


예정대로라면 내년 봄에 해체돼야 하지만, 많은 이들은 아이즈원 멤버의 모습을 더 보고 싶다며 '계약 연장'을 소망하고 있다.


이에 항간에는 활동 기간 연장설이 나오기도 했지만, 멤버들의 소속사와 이해관계가 다 달라 협의하기엔 매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실제로 5일(현지 시간) 일본 매체 닛칸스포츠 등은 아이즈원 관계자가 내년 4월 활동 종료를 암시하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해 팬들을 씁쓸하게 만들었다.


보도에 따르면 아이즈원은 내년 3월 10일에 일본에서 첫 사진집을 발매한다. 사진집에는 주택에서 바비큐를 나눠 먹으며 잊지 못할 추억을 쌓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미야와키 사쿠라는 "우리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는 사진집입니다"라며 많은 기대를 부탁했다.


아이즈원 관계자는 "일본에서는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내는 사진집이 될 것"이라고 덧붙이며 예정대로 2021년 4월에 멤버들이 흩어지게 됐다는 것을 암시하게 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한편, 아이즈원 데뷔하자마자 예쁜 미모와 폭발적인 가창력, 뛰어난 춤 솜씨로 단숨에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이즈원은 '환상동화', '라비앙로즈', '비올레타' 등으로 활동하며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았다.


일본 최대 음반판매량 집계 사이트인 오리콘 차트에서도 정상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아이즈원 조유리가 29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첫 쇼케이스에 참석해 공연을 펼치고 있다. / 사진=인사이트


아이즈원 김민주가 29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첫 쇼케이스에 참석해 공연을 펼치고 있다.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