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넘게 키운 반려견 떠나 힘들 텐데도 '유기견' 데려와 임시보호 시작한 '천사' 쯔위

인사이트Facebook 'JYPETWIC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쯔위가 유기견 두 마리를 임시보호하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지난 3일 쯔위는 V LIVE를 통해 트와이스의 데뷔 5주년을 축하하며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쯔위는 팬들에게 "알려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며 최근 강아지 보호소에 다녀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그곳에서 데려온 유기견 두 마리를 임시 보호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팬들에게 강아지를 소개해 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 LIVE 'TWICE'


'예쁜 강아지들'이라며 활짝 웃은 쯔위는 몸을 낮춘 채 강아지와 다정하게 눈을 맞추며 애견인의 면모를 드러냈다.


부드럽게 강아지를 쓰다듬던 쯔위는 "피곤해?"라고 말을 걸며 강아지들에게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강아지에게 '카야'와 '버터'라는 새 이름도 지어줬다며 카야와 버터의 성격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쯔위는 이전에도 멤버 정연과 함께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유기견 보호소를 찾아가 봉사 활동에 나선 바 있다.


인사이트V LIVE 'TWICE'


인사이트뉴스1


쯔위는 지난 8월 10년 넘게 함께했던 반려견 구찌가 무지개다리를 건넜다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가족 같은 반려견을 떠나보낸 슬픔에도 유기견을 위해 발 벗고 나선 마음 착한 쯔위의 행동에 많은 이가 감탄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쯔위가 속한 그룹 트와이스는 지난달 'I CAN'T STOP ME'로 컴백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JYPETWIC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