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악화되자 "마지막 여행 가겠다"며 제주도 떠난 '폐암 말기' 김철민 근황

인사이트Facebook '김철민'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건강이 악화되자 제주도 여행을 떠났다.


30일 OSEN은 김철민과 30년 지기인 DJ하심의 인터뷰 내용을 단독 공개했다.


DJ하심은 "엊그제 원자력 병원에서 (김철민 상태가) 안 좋다고 연락이 왔다더라. 종양 수치가 3000이 넘어갔다고 들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DJ하심은 "지금 간에도 확장이 됐고 폐에도 그래서 상태가 좋지 않다"라며 김철민의 현재 건강 상태를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김철민'


심지어 김철민은 현재 복용 중인 항암제에 내성이 생겨 다른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새로운 치료법은 머리카락이 빠지는 등 부작용이 심해 김철민은 치료를 원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DJ하심에 따르면 현재 김철민은 마음을 정리하고자 마지막 여행을 떠났다.


그는 "걱정이 돼 (김철민 에게) 전화를 하니 안받더라. 그러다가 새벽 3시쯤 문자가 왔다. 아무일 없고 괜찮다고, 화요일에 올라가겠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8 뉴스'


그러면서 그는 "통증이 어마어마한 상태고 현재 휴대용 호흡기도 없다. 건강이 분명히 좋아졌었는데 갑자기 이렇게 되더라"라고 대답하며 한숨을 내쉬었다는 후문이다.


DJ하심은 김철민을 걱정하면서도 굳건히 믿었다. 그는 "김철민의 별명을 불사조라고 내가 붙여줬다. 그냥 이겨내리라고 본다. 워낙 멘탈이 강했고 거리공연을 30년 넘게 한 친구다. 아마 하늘이 챙겨주시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열심히 기도를 하고 있는데 들어주시라 생각한다"라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철민은 지난해 8월 폐암 말기 투병 사실을 알려 많은 이를 충격에 빠뜨렸다. 그는 그해 9월부터 펜벤다졸을 복용하기 시작했다.


이후 그는 SNS를 통해 건강해진 근황을 전해 많은 이의 응원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9월 그는 "펜벤다졸이 암세포를 이기지 못했다. 절대 권하고 싶지 않으며 우리 가족이라면 먹지 말라고 할 것"이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YouTube '8 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