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로 번 돈 좋은데 쓴다"...넥슨, 아픈 아이들 위해 '100억원' 병원에 기부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넥슨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넥슨(대표 이정헌)이 착한 일에 앞장섰다.


29일 넥슨 측은 넥슨재단(이사장 김정욱)이 서울대학교병원(원장 김연수)과 국내 최초의 독립형 어린이 완화의료센터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100억 원의 기금을 기부하기로 약정했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엔엑스씨와 넥슨코리아, 네오플이 함께 조성하며, 센터 건립을 위한 부지 매입, 센터 건립 및 운영 등에 사용된다.


'서울대학교병원 넥슨어린이완화의료센터'(가칭)는 오는 2022년 개원을 목표로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에 설립을 추진 중이다.


인사이트NXC 김정주 대표 / 사진 제공 = 넥슨


이곳은 중증 질환으로 인해 24시간 돌봄이 필요한 소아 환자와 가족에게 종합적인 의료 및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이다.


1회 입원 시 최대 6박 7일, 연간 14일까지 입원 및 돌봄이 가능하며, 돌봄 의료시설 외에도 가족 상담실 등 다양한 시설이 마련된다.


중증 소아환자를 돌보는 가족은 24시간 지속하는 간병으로 인해 개인 생활이 거의 불가능한 것이 현실이다.


실제 중증 소아환자의 보호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82.9%가 '환자를 돌봐줄 사람이 없거나 환자를 맡길 수 있는 적합한 시설이 없는 등의 이유로 최근 1년 동안 3일 이상의 휴식을 취한 적이 없다'고 응답한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넥슨


뿐만 아니라 장기 간병으로 인해 부모가 직업을 상실하거나 부부간 불화를 겪고, 환자의 형제자매 역시 다양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우도 많다.


이런 이유로 환자와 환자 가족에게 휴식과 재충전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단기 의료 돌봄 서비스 제공 시설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실정이다.


미국, 호주, 일본 등 주요 선진국과 달리 아직까지 국내에는 독립형 소아 전문 완화의료 시설이 없다.


넥슨의 '착한 플렉스'에 유저들은 "내가 저 병원 창문 만들었을 듯", "카트 아이템 산 거 후회 안 하게 하네", "돈쭐내주러 간다" 등 훈훈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넥슨이 그간 어린이 관련 의료 시설에 기부한 기금만 약 416억 원에 달한다.


인사이트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