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엔터 "찬열 바람둥이 논란? 공식입장 안 내겠다"

인사이트Instagram 'real__pcy'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SM엔터테인먼트가 엑소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 주장한 A씨의 폭로글에 대한 입장을 드디어 밝혔다.


29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찬열의 사생활 논란에 대해 어떤 공식입장도 발표하지 않을 예정이다.


실제로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스포츠조선에 "해당 게시글에 대한 공식입장은 없다"라고 전했다.


'바람둥이'라는 폭로가 나왔으나 논란에 인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셈이다.


이 때문에 팬들은 "아티스트 이미지를 생각하지 않은 안일한 대처다", "사실상 인정한 거 아니냐"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real__pcy'


한편, 이날 찬열과 3년가량 만났다는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찬열이 교제 당시 걸그룹, 유튜버, 댄서, 승무원 등 여러 여성들과 바람을 피워 큰 상처를 받았다고 호소했다.


이와 함께 A씨는 찬열과 연인 관계였음을 증명하겠다며 진한 스킨십을 하고 있는 사진도 공개했다.


현재는 해당 글이 삭제된 상황이지만, 이미 퍼질 대로 퍼져 찬열에 대한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weareoneEX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