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요남' 점주들 찾아다니며 사과하더니 사비 2500만원 털어 '치킨 기프티콘' 쏜 보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유튜버 보겸이 직접 사비를 털어서 '치요남 치킨' 기프티콘을 다량으로 구매했다.


지난 27일 보겸은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치요남 치킨' 대표와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영상에서 보겸은 해당 업체 측으로부터 받은 광고비를 돌려주려고 했으나 대표는 중간에 여러 문제가 개입돼 있어 광고비를 받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에 보겸은 대표와 직접 만나 점주들을 도울 방법을 찾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그러다 보겸은 "제가 받았던 2천만 원을 무료로 나눠드릴 수 있는 시스템이 있으면 좋은데"라고 말끝을 흐렸다.


그러자 대표는 "치킨으로 나눔을 하면 기프티콘을 보내드릴 수 있다"고 언지했다.


보겸은 자신의 돈을 합쳐서 2천 5백만 원 치 기프티콘을 사고 대표도 2천 5백만 원치 기프티콘을 제공해 사람들에게 나눠주기로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결국 2만 원짜리 기프티콘을 2천 5백명에게 나눠주는 셈이 됐다.


한편 보겸은 지난 8월 해당 치킨업체로부터 1천 9백만 원의 광고비를 받고도 광고임을 표기하지 않아 이른바 '뒷광고'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또 광고비를 받고 광고를 진행하면서 해당 제품에 대해 "호날두가 기교 부리다가 공 뺏긴 맛"이라고 조롱하는 듯한 표현을 하기도 해 논란을 만들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YouTube '보겸 B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