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인정 후 2달 반 만에 수척해진 모습으로 '복귀'한 보겸 (영상)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뒷광고' 논란에 휩싸여 지난 8월 활동을 중단했던 인기 유튜버 보겸이 2달 반 만에 돌아왔다.


26일 보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컴백을 알리는 영상을 올렸다.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길었던 자숙을 끝낸 보겸은 몰라보게 수척해진 모습이었다.


보겸은 "뒷광고, 마음 속으로 계속 후회하고 있다. 그 이후에 대처도 실망스럽게 해서 미안하다"라며 팬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했다.


이어 그는 광고를 받았던 치요남치킨을 언급하며 "'호날두가 기교 부리다가 공 빼앗긴 맛'이라고 표현을 해서 점주 분들에게 마음에 상처를 드린 점 미안하다. 점주 분들 한 분 한 분을 찾아가서 죄송하다고 말씀드려야 할 것 같아서 전국 매장을 돌고 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보겸은 "앞으로도 특정 지역에 갈 때마다 찾아뵙고 사과를 드려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라고도 덧붙였다.


보겸은 치요남치킨 홍보를 해주는 대가로 1900만 원을 받았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그는 치요남치킨에 피해를 끼친 만큼 광고비를 돌려주려고 했으나, 이미 치요남치킨에서도 광고비로 집행된 부분이라 돌려줄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


보겸은 "그래서 점주분들에게 어떻게 하면 득이 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라며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음을 넌지시 알렸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YouTube '보겸 B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