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갑질' 최초 폭로한 에디터가 추가 입장을 공개했다 (전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걸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아이린의 갑질 의혹을 최초 폭로한 에디터 A씨가 추가 입장을 공개했다.


23일 A씨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폭로 이후의 상황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A씨는 "전 이미 상처받았고 이 상처는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지키기 위해 직접 사과를 받고 싶었고, 회사의 책임자와 함께 당사자를 만나 사과를 받았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는 "제 근본적인 목적이자 목표는 '앞으로 어느 누구에게도 그런 행동을 하지 않는다는 약속을 받는 것'과 '그날 그 일을 당했던 저와 제 팀 2인을 직접 만나 사과한다' 두 가지였다"라며 "목적을 이뤘기에 모든 것을 멈춘 것이다"라고 전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금액적 합의에 대해 A씨는 "금액적 합의 같은 것은 전혀 없었으며 합의를 위한 만남이 아닌 사과를 위한 만남이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A씨는 "진정한 팬이라면 더 이상 선을 넘지 말고 멈춰달라"라며 "그런 행동은 어떤 식으로든 좋은 영향을 주지 못한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A씨는 "모두에게 더 큰 상처와 피해로 남을 추측성 글과 기사를 멈춰주시길 바란다"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아래 글은 에디터 A씨의 글 전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에디터 A씨 인스타그램 캡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